국민을 지키는 단 하나의 NGO

소식

복지뉴스

국가공헌협회가 소개하는 복지뉴스 소식을 만나보세요.

폐지값도 반토막…고물가에 더욱 빈곤해진 노인들

관리자2023.01.16조회 311

 

 

지난 9일 오전 8시 진명근(86) 할아버지가 폐지를 한가득 싣고 서울 송파구 소재 폐기물처리장에 나타났다.

허리가 굽어 폐지를 리어카에서 내릴 때마다 소리를 내던 진씨는 최근 폐지 가격이 반토막이 나면서 생계도 어려워졌다고 눈물지었다.

그는 "하루 8시간 모아와서 겨우 6000원 가량 받아간다"며 "어떻게 살아야 하나 막막할 뿐이다"고 말했다.


노인빈곤율이 OECD 평균보다 세 배가량 높은 대한민국에서,

경기 침체 여파로 폐지를 주워 생계를 이어가던 일부 노인들의 주머니 사정이 더 어려워졌다.


지난달 폐지 가격이 전년 대비 반토막 나는 등 그나마 주요한 수입원이던 폐지 수거에 따른 수입이 크게 줄어서다.

전문가들은 빈곤 노인에 대한 사회적 지원이 시급하다고 지적한다.


(중략)


폐지 수급 불균형에 따라 가격이 하락하자 폐지 수거하는 빈곤 노인들이 직격탄을 맞았다. 특히 물가 상승으로 실질 소득이 줄어 어려움은 더욱 커졌다.


지난해 11월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이 발표한 '폐지 수집 노인의 현황과 실태'를 보면 우리나라 폐지수집 노인 수는 1만5000여명에 달한다.

또 폐지수집 노인의 연간 수입은 지난 2020년 113만5640원으로 한 달 평균 9만4636원을 번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1㎏당 폐지 가격은 86원으로 2020년 12월(80원)보다 가격은 올랐지만, 지난 몇 년 새 물가가 큰 폭으로 올라 실질 가처분 소득은 줄었다고 한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소비자물가지수는 107.71(2020=100)로  지난 2020년(100)과 비교해 7.7% 올랐다.

같은 수입이라도 2년 새 실제 사용 가능한 소득은 줄었다는 것이다.


이처럼 폐지 수입 등으로 연명하는 빈곤 노인 비율은 세계에서도 상위권에 속했다.


지난 2021년 노인빈곤율은 37.6%로, OECD 평균 13.5%(2019년 기준)의 약 3배 정도에 달했다.

대다수 OECD 국가의 노인 빈곤율은 10% 안팎에 그친 것에 비해, 상당히 높은 수준이다.


서울 송파구에서 폐지를 수거하는 80대 독거노인 김모 할머니도

"배운 것도 없는 내가 할 수 있는 거라곤 폐지를 주워 파는 일뿐인데 이것마저 돈이 안되면 뭘 어떻게 해야 하나 답답한 마음이다"라며 "이번 겨울은 참 추울 것 같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빈곤 노인에 대한 사회적 지원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하후략)

 

 

저작권자 © 뉴시스

 

 

 

검색 닫기
top

기부하기

Good Change for tomorrow

함께하는 세상
Close